최종편집
2022-08-04 오후 1:21: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악)강령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명예기자신청
뉴스
울릉뉴스
독도뉴스
경북뉴스
정치의원
교육문화
체육축제
기업경제
기관단체
농어촌소식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기사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호평&혹평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인사
향토먹거리
관광여행
기자탐방
행사공연안내
2022-06-09 오후 4:17:47 입력 뉴스 > 경북뉴스

'소방관 여러분 감사합니다!” 마음나눔 도시락 전달식



우리나라에 저술연대와 저자가 명확하고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문 음식조리서인수운잡방(需雲雜方)’이 글로벌 셰프를 꿈꾸는 학생들의 손을 통해 사랑의 도시락으로 재탄생했다. 경상북도는 9일 영주의 조리특성화학교인 한국국제조리고등학교 학생 20명이 전통 종가음식을 체험하고 그 제조법을 전수받아 도시락 220개를 만들어 경북소방본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된 도시락에는 올 봄 울진, 영덕, 고령 등 잇따른 대형 산불 진화활동으로 고생한 소방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뜻이 담겨졌다.

 

전달식에는 한국국제조리고 학생 대표와 김도은 수운잡방 종부가 참석해 밤낮없이 애쓰는 소방관들을 위해 직접 도시락을 전달했다.

 

이철우 도지사도 산불진화 및 구조구급활동으로 고생한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국국제조리고 학생들은 안동 수운잡방체험관에서 23일간 머물면서 관장인 김도은 종부로부터 직접 전통 종가의 음식문화를 배우고 총 121가지의 음식조리와 가공법이 담긴 수운잡방 조리법을 배웠다.


 


 

도시락에는 콩가루 도라지 정과, 알밤 땅콩 정과, 중건 곶감, 약선약밥, 오징어육포, 영양떡 등 여름철에도 상하지 않는 재료로 정성을 다해 만든 수운잡방의 대표음식들로 구성됐다.

 

특히, 광산김씨 설월당 종가의 15대 종부이자 수운잡방 전수자로 활동하고 있는 김도은 수운잡방체험관장이 3일간의 모든 교육을 직접 주관했다.

 

또 프로그램 마지막 날인 9일에는 학교에서 전교생 대상 특강과 시연회를 통해 종가음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 세계적인 셰프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북돋아 줬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글로벌 셰프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500년 전통의 반가음식과 문화를 배우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으리라 생각한다. 진화활동으로 고생한 소방관들을 잊지 않고 소중한 도시락을 준비해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이런 나눔 행사를 통해 우리 사회가 서로를 배려하는 좀 더 따뜻한 사회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광수(abcseoul@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주어진 비밀번호 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울릉군, 전자상거래 쇼..
울릉군, 가정·업소에 ..
경북도 임인년 새해 충..
독도, 거주민 없어.....
이철우 지사, 후손들에..
경북 희망2022 나눔캠페..
울릉도 하늘길 15% 열렸다!
[임종식 경북교육감 대담..
경북도, 민관합동 독도..
이철우 도지사, 일본의..


방문자수
  전체방문 : 156,018,590
울릉독도인터넷뉴스 | 경북 울릉군 서면 학포길 36 | 제보광고문의 054)791-6123,971-6063(8730) | 팩스 054)971-035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9.8 | 등록번호: 경북 아 00077호 | 발행인/편집인:박하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하영
Copyright by u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anseum@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