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1-08 오후 4:26: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악)강령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명예기자신청
뉴스
울릉뉴스
독도뉴스
경북뉴스
정치의원
교육문화
체육축제
기업경제
기관단체
농어촌소식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기사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호평&혹평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인사
향토먹거리
관광여행
기자탐방
행사공연안내
2022-05-26 오후 3:45:05 입력 뉴스 > 울릉뉴스

빛 고운 도화(桃花)새우, 고향의 품으로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수산자원의 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동해 황금어장인 울릉 및 울진 왕돌초 해역에 도화새우 30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도화새우는 지난해 12월 포란된 어미(관리 수온 4~5)로부터 부화해 약 6개월간 8~10의 수온에서 사육한 전장 약 1.5~3cm의 건강한 개체이다. 또 자연 적응 및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사육수온과 유사한 환경을 갖춘 50m 이하의 암초지대에 방류하는 방법을 사용해 26일 울릉해역에 방류했다.

 

이들 도화새우는 성장 단계에 따라 서식에 적합한 해역으로 이동하게 된다. 23일에는 지난해에 이어 왕돌초 해상에서 해양수산국장을 비롯한 현지 어업인과 함께 10만 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도화새우는 독도새우류(도화새우, 물렁가시붉은새우, 가시배새우) 중 가장 대형종으로 살이 단단하고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어업 소득원뿐만 아니라 국민 특화브랜드로써 kg20만원 이상 호가하는 최고급 수산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연구원에서는 고부가가치 품종의 수산자원을 회복하고 건강한 해양 생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2013년에 물렁가시붉은새우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도화새우의 종자를 대량으로 생산했다. 지금까지 총 107만 마리를 울릉독도 및 왕돌초 해역에 자원화 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양 생태환경 변화와 수산자원 감소로 어업인의 어려움이 무척 크다, “지역 어업인의 안정적인 소득기반 마련과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특화품종 확대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수(abcseoul@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주어진 비밀번호 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울릉군, 전자상거래 쇼..
울릉군, 가정·업소에 ..
독도, 거주민 없어.....
울릉군, 민선8기 울릉..
울릉도 하늘길 15% 열렸다!
이철우 도지사, 일본의..
경북도 임인년 새해 충..
이철우 지사, 후손들에..
[임종식 경북교육감 대담..
경북도, 민관합동 독도..


방문자수
  전체방문 : 158,950,323
울릉독도인터넷뉴스 | 경북 울릉군 서면 학포길 36 | 제보광고문의 054)791-6123,971-6063(8730) | 팩스 054)971-035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9.8 | 등록번호: 경북 아 00077호 | 발행인/편집인:박하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하영
Copyright by u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anseum@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