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11-22 오전 10:14: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악)강령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명예기자신청
뉴스
울릉뉴스
독도뉴스
경북뉴스
정치의원
교육문화
체육축제
기업경제
기관단체
농어촌소식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기사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호평&혹평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인사
향토먹거리
관광여행
기자탐방
행사공연안내
2020-02-07 오전 10:03:46 입력 뉴스 > 정치의원

최수일 전 울릉군수 항소심서 감형



울릉도 한 리조트 건설에 특혜를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수일(68) 전 울릉군수가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대구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종한)6일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최 전 군수와 전 울릉군 공무원 A(65)씨에 대한 원심을 파기하고, 각각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또 다른 전 울릉군 공무원 B(61) 씨와 C(60) 전 부군수에게는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1심 법원은 이들에게 각각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 벌금 250만원을 선고한 바 있다.

 

이들은 2012년 말 관광기반시설인 공용전망대와 부속 주차장 등을 설치하겠다며 도비 5억원과 군 예산 5억원 등 10억원을 마련한 뒤 사동리에 건설 중이던 리조트 부지 내 공사인 보도블록, 개인용 수로 공사에 7억여원을 집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들은 산림청 등 담당 관청의 허가도 받지 않고 개인용 수로를 설치해 국유림과 공유림 2천여를 훼손한 혐의도 받았다.

 

당시 경찰 수사 결과 평소 친분이 있는 리조트 업자의 부탁을 받고 이런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2014년 감사원 감사 이후 집행한 예산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당시 감사원이 울릉군에 '주의' 요구만 했을 뿐 취소 및 철회 등 시정요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재판부는 "감사원도 사업 추진을 용인했다고 인식했을 가능성이 있다""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은 점, 훼손한 산림의 면적이 크고 회복이 어려운 점, 해당 사업이 울릉군 관광 인프라 구축에 일부 도움을 준 점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선고 이후 최 전 군수는 "군 발전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이 일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광수(abcseoul@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주어진 비밀번호 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독도사랑회, 제1기 청..
독도재단, 새해에도 온..
경북도의회 독도특위, ..
윤영석 의원(경남 양산..
울릉군 다녀간 관외주민..
울릉군, 상징물‘군어(..
울릉군 다녀간 관광객 ..
울릉군, 울릉관광활성화..
울릉군, 독도 입도영상..
울릉군·울릉군의회, ..


방문자수
  전체방문 : 148,809,839
울릉독도인터넷뉴스 | 경북 울릉군 서면 학포길 36 | 제보광고문의 054)791-6123,971-6063(8730) | 팩스 054)971-035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9.8 | 등록번호: 경북 아 00077호 | 발행인/편집인:박하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하영
Copyright by u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anseum@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