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1-19 오전 10:22: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악)강령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명예기자신청
뉴스
울릉뉴스
독도뉴스
경북뉴스
정치의원
교육문화
체육축제
기업경제
기관단체
농어촌소식
아름다운 사람들
시민기사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호평&혹평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인사
향토먹거리
관광여행
기자탐방
행사공연안내
2017-01-26 오전 11:22:38 입력 뉴스 > 경북뉴스

아직도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김관용 경북도지사, 일 외무상 망언 엄중 경고



경상북도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독도 일본 영토망언에 성명을 내고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 즉각 철회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김관용 지사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터무니없는 망언을 하고 있다.”면서 이는 과거 제국주의적 침략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명백한 증거로 시대착오적 망동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은 국내 정치상황이 어려울 때마다 독도에 대한 침탈야욕을 드러내는 야만적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분연히 맞설 것임 천명한다.”며 엄중 경고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1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독도는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이에 일본은 지난 1965년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수상의 망언을 시작으로 2012년 겐바 외무상의 국제사법재판소 운운까지 국내외 정세의 중요 고비마다 망언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본 외무성은 작년 415일 외교청서에서독도는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로 기술하는 등 기회 있을 때마다 독도에 대한 침탈야욕을 스스럼없이 드러내고 있다.

 

 

 

 

김창권 기자(gkdis1004ek@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주어진 비밀번호 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도민의 멍석이 되겠습니다


방문자수
  전체방문 : 92,990,993
울릉독도인터넷뉴스 | 경북 울릉군 서면 학포길 36 | 제보광고문의 054)791-6123,971-6063(8730) | 팩스 054)971-0355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9.8 | 등록번호: 경북 아 00077호 | 발행인/편집인:박하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하영
Copyright by u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kanseum@nate.com